행사

본문 바로가기
행사
행사
법회와행사 행사

부처님오신날


음력 4월 8일은 부처님께서 탄생하신 날입니다. 이날은 전국의 사찰에서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며 법요식을 봉행합니다. 법요식 중 관불의식이 있는데, 부처님이 탄생하신 것을 축복하며 향탕수로 목욕시키는 의식입니다.

이 의식은 아기 부처님이 탄생하셨을 때 아홉 마리 용이 공중에서 향기로운 물을 뿌려 아기 부처님을 목욕시켰다는 데서 유래합니다. 이날은 부처님 전에 등을 밝히는데, 인간과 더불어 모든 생명의 존엄성을 선언하시고 온 세상을 구원하고자 서원하신 부처님의 높은 뜻을 기리며 사바세계에 나투신 크나큰 인연을 경축하는 의미입니다.

출가재일


음력 2월 8일은 부처님께서 출가하신 날입니다. 모든 중생을 생로병사의 고통에서 건지시겠다는 원력을 세우시고 왕궁을 떠나 출가하신 날로서, 불자들은 이날을 기해 부처님을 본받아 ‘깨달음을 구하고 널리 중생을 교화하는’ 보살이 되겠다는 원력을 세웁니다.

성도재일


음력 12월 8일은 부처님께서 깨달음을 성취하신 날입니다. 다시 말해 이 세상을 구원하실 부처님께서 실질적으로 이 세상에 나타나신 날입니다. 이날을 기념하여 선방의 수행자들은 일주일간 철야 용맹정진을 하며, 일반 사찰에서도 철야정진을 하는 등 모든 불자들이 부처님과 같은 깨달음을 얻기 위해 발심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열반재일


음력 2월15일은 부처님께서 일체의 번뇌를 끊고 열반(입적)에 드신 날입니다. 부처님의 열반은 이 세상의 모든 번뇌를 확실히 끊었다는 점에서 반열반이라고도 합니다. 깨달음을 얻어 중생을 교화하시던 시기는 인연의 꺼풀인 육체를 지니신 단계이지만, 그 꺼풀조차 벗었다는 점에서 열반의 완성으로 보는 것이지요. 불자들 또한 몸을 바르게 하고 노여움을 참고 악심을 버리고 탐욕을 버리고 열반의 경지를 성취하겠다는 서원을 세우며 기념법회에 동참합니다.

백중


음력 7월15일은 여름 안거 해제일이며 백중날입니다. 백중이라는 명칭은 과일과 음식 등 백 가지를 공양했다는 뜻의 백종(百種)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선방에서는 하안거 동안 정진하면서 생긴 스스로의 허물을 대중 앞에 사뢰고 참회하는 자자(自恣)를 행하며, 불자들은 선망부모를 선도하는 우란분절법회를 봉행합니다. 우란분절법회는 안거수행 대중에게 공양을 올린 공덕으로 지옥에 떨어진 어머니를 구제한 목련존자의 효행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목련존자가 신통력을 얻은 후 천안으로 어머니를 찾아보았더니 어머니가 무간지옥에 떨어져서 고통을 받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머니를 구제할 방법을 부처님께 여쭈었더니, 그때에 부처님께서 지금 살아 있는 부모나 7대의 선망부모를 위하여 하안거 해제일에 음식, 의복, 등촉, 평상 등을 갖추어 시방의 고승대덕들에게 공양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목련존자는 그 공덕으로 어머니를 지옥의 고통에서 구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조선시대에도 사찰에서는 사월초파일과 백중을 일년 중 가장 큰 행사로 여겼다고 합니다.

소원지


중흥사에서는 특별히 매년 11월을 기준으로 한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면서 새해 소망을 적어 만세루 입구 천장에 걸어두는 행사를 갖습니다. 다음해에 본인의 바람이 얼마나 이루어졌는지를 확인하고, 다음해 소망을 또 적어 걸 수 있습니다. 1년 단위로 적을 수 있도록 설치해 두었으니 각각 장기 플랜을 세워 해마다 한발한발 이루어짐을 확인하시면서 소원성취하시기 바랍니다.

새해맞이 템플스테이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소중한 시간을 북한산성 중흥사에서 함께하는 특별한 템플스테이입니다. 108배 참회명상, 또는 모닥불 명상을 통해 지난날을 돌이켜보고, 소원지쓰기, 대동문 해맞이기도, 세알법회 등을 통해 새해 새희망을 다집니다.
X

회원로그인


주소 : (우:10582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서문길 393
전화번호 : 02-355-4488
Copyright (c) 2019 북한산 중흥사. All Rights Reserved.
그누보드5
주소 : (우:10582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서문길 393
전화번호 : 02-355-4488
Copyright (c) 2019 북한산 중흥사. All Rights Reserved.